서울대 산업공학과팀, ‘제8회 한국 대학생 SCM경진대회’ 대상 수상

 

 0003826237_001_20170608092305114.jpg

 

’제8회 한국대학생 SCM경진대회’ 대상을 수상한 서울대 산업공학과 팀(서울대 공대 제공)

서울대 공대(학장 이건우)는 산업공학과 문일경 교수가 지도한 산업공학과팀(4학년 김호기, 김대훈)이 지난 2일 한국SCM학회 주최로 서울 aT센터에서 열린 ‘제8회 한국 대학생 SCM경진대회’에서 대상을 수상했다고 8일 밝혔다.

이들은 응급실 내 추가적인 인적 재원 없이 의사의 재배치와 새로운 중증도 분류 도입을 통해 환자들의 대기시간을 줄이는 방안을 연구했다.

현재 대부분의 응급실은 ‘KTAS’ 및 ‘ESI-4’의 중증도 분류 체계를 사용하고 있다. 하지만 이 방식들은 응급실 과밀화 지수와 평균 대기 시간이 너무 높기 때문에 개선이 필요했다.

이에 산업공학과팀은 기존 중증도 분류가 1단계만으로 이루어지는 것에 착안, 중증도 분류를 2단계로 확장해 구성했다. 기존에는 단 한 번의 진료로 중증도 분류를 해온 반면 학생들이 새롭게 제시한 중증도 분류에서는 환자를 CPR(심폐소생술) 환자, 경증 환자, 중증 환자로 구분하고, 중증 환자에 대해 다시 한 번 중증도를 분류했다.

이 방식을 시뮬레이션에 작용하면 CPR 환자와 경증 환자를 먼저 분류해 응급실의 과밀화 지수를 30% 가량 줄일 수 있었다. 또한 의사, 간호사의 피로도가 확연하게 낮아짐이 입증됐다. 이러한 연구 결과는 추가 비용 없이 중증도 분류 체계의 조정과 자원의 재배치만을 통해 응급실 프로세스의 성능 향상을 이루어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산업공학과팀을 지도한 문 교수는 “학생들이 시뮬레이션 관련 실습 프로젝트를 통해 컴퓨터 시뮬레이션 모델을 구현해 현실 문제를 해결하는 능력을 높여왔다”며 “그 결과 대상이라는 좋은 결과를 얻은 것”이라고 말했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

 

 

http://m.news.naver.com/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14&aid=0003826237